캐프컨설팅 방문을 환영합니다.
 
홈  >  미국 영주권(NIW) 취득  >  당사 최근 실적자료
제목 [성공사례]서울지역 대학교 생명과학 분야 교수의 성공사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4-03-02
조회 3741
파일

지방대학에 근무하다 서울지역 대학교로 이직한 생명과학 분야의 교수로써 1~2년 후에 J1비자로 미국에 들어갈 계획으로 영주권을 받고자 하여 수속한 케이스 였음.  국제저널에 발표한 논문도 20여편으로 많은 편이라 스팩은 충분해 보였지만 본인이 너무 바빠서 자료를 요청하면 너무 시간이 많이 소요되어 수속이 힘들었던 경우였음.

 

저희 회사는 가능하면 한번에 승인을 받는것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추천인도 6명을 모두 선정하고 있으며, 본 신청인은 추천인 구하는 부분도 너무 힘들어하고 자료 받는데도 쉽지가 않아서 회사직원이 몇번이나 연구실을 방문하여 자료를 받아오곤 했음.

 

결국 문제없이 한번에 승인을 받았는데, 나중에 그분 말씀이 주위에 다른 회사를 통해서 영주권 받은 분들 이야기를 들어보니까 자료도 많이 제출하지도 않았고 추천인도 4명만 해서 받았는데 본인은 너무 힘들게 했다고 했습니다.

다만, 그분도 인정한 부분은 저희 회사가 서류준비는 정말 꼼꼼하게 한다는 것이였습니다. 저희 회사에서 서류준비를 꼼꼼하게 진행해서 신청인을 힘들게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한번에 승인을 받은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에 향후에도 이렇게 진행하는 것은 유지할 생각입니다.

 

이민성 심사가 계속해서 까다로워지고 있어서 더욱 꼼꼼한 서류준비는 필요하다는 생각입니다. 이런 부분이 아직까지 한건도 거절이 없었던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다음글 [특별한 케이스]서울지역 국립 공대교수의 이민성 서류 분실로 힘들었던 케이스 
이전글 [Weak한 성공사례] 국제논문 없는 연구원의 성공사례